현재 위치
  1. 게시판
  2. NEWS

NEWS

최신 IT 관련 소식입니다.

게시판 상세
정부, C-ITS 공동작업반 구성…"V2X 통신방식 실증 추진”
industry4.0 (ip:175.201.8.78) 평점 0점   작성일 2021-08-27 추천 추천하기 조회수 31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토교통부는 차세대지능형교통체계(C-ITS) 전국 구축계획 협의를 완료하고, 양 부처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C-ITS 공동작업반을 구성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날 양 부처는 C-ITS 공동작업반 착수 회의를 열고 LTE-V2X 실증계획, 향후 공동작업반 운영계획 등을 논의했다.

C-ITS는 차량과 차량, 차량과 도로 간 통신으로 교통위험정보 등을 차량센서거리인 150~200미터보다 먼 거리에서 미리 공유해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지원 인프라다. 정부는 한국판 뉴딜에 따라 올해부터 전국 주요도로를 대상으로 C-ITS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과기정통부와 국토부는 다양한 통신방식의 실증을 거쳐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LTE-V2X를 2022년까지 실증하고 일부 고속도로에 웨이브와 LTE-V2X를 병행 사용하는 시범사업을 2023년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이후 2024년 단일표준으로 전국에 확산한다는 계획이다.

고속도로 시범사업은 국제 동향의 변동성 등에 대응하고 국내 자동차 산업과 자율차 경쟁력을 조기 확보하기 위해 병행방식으로 구축을 추진키로 한 점이 눈길을 끈다.

웨이브 방식은 올해 4분기부터 구축에 착수하고 LTE-V2X 방식은 실증 종료 즉시 구축에 착수한다. 이후 실증과 시범사업 결과, 국제동향 등을 고려할 예정이다.



첨부파일 01.jpg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