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위치
  1. 게시판
  2. NEWS

NEWS

최신 IT 관련 소식입니다.

게시판 상세
가상세계가 현실처럼? 인공지능으로 VR·AR 화면을 보다 선명하게 본다
industry4.0 (ip:175.201.8.77) 평점 0점   작성일 2022-11-02 추천 추천하기 조회수 22

신호처리 기반의 이미지 보간 기술(Bicubic interpolation)은 이미지의 특정 위치를 지정하여 다양한 환경에서 원하는 이미지 영상을 보전해주는 기술로 메모리와 속도가 절감된다는 장점이 있지만, 화질열화 현상이 발생하여 이미지가 변형되는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딥러닝 기반의 초고해상도 영상 이미지 변환 기술들이 등장하였지만, 대부분 합성곱 인공지능망기반 기술로, 픽셀과 픽셀 사이의 값들 추정이 부정확하여 이미지가 변형된다는 단점이 있다. 이러한 단점을 극복하고자 함축 표현 신경망(implicit neural representation) 기술이 주목받고 있지만, 함축 표현 신경망 기술은 고주파 성분을 잡아내지 못하고 메모리와 속도 역시 증가한다는 단점을 가지고 있다.

이에 DGIST (총장 국양) 전기전자컴퓨터공학과 진경환 교수 연구팀이 삼성리서치 최광표 마스터와 공동연구로 개발한 기존 대비 메모리 속도는 절감되고, 해상력은 3dB 증가한 영상처리 인공지능(AI) 딥러닝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이번 기술은 기존의 ''신호처리 기반의 이미지 보간 기술보다 화면의 엘리어싱 현상을 줄여 보다 자연스럽게 영상이 출력될 수 있으며, 특히 이미지의 고주파 부분을 뚜렷하게 복원할 수 있다. 이를 통해 VR 또는 AR 활용 시 자연스러운 화면을 출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진경환 교수 연구팀은 이미지에서 고주파 성분 특징을 표현할 수 있도록 이미지를 여러 주파수로 분해하고, 함축 표현 신경망 기술을 통해 분해된 주파수에 다시 좌표를 부여하여 보다 선명하게 보일 수 있도록 이미지화하는 기술이다.

기술은 이미지 딥러닝 기술인 퓨리에 해석과 함축 표현 신경망 기술이 결합된 새로운 기술이라고 볼 수 있다. 새롭게 구현된 기술은 이미지를 복원하는 데 있어서 필수적인 주파수 성분들을 인공지능망을 통해 분해하여, 고주파 성분을 복원하지 못한다는 함축 표현 신경망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었다.


진경환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기존 이미지 워핑 분야에서 활용한 기술보다 복원 성능이 높고, 메모리를 적게 소모한다는 점에서 훌륭하다고 할 수 있다. 앞으로 화질복원과 이미지 편집 분야에서 해당기술이 활용되어 학계와 산업계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성과는 비전 기술 분야 세계적 권위의 학술지인 ECCV(European Conference on Computer Vision)에 ''이미지 워핑을 위한 로컬 임피클리트 푸리에 표현 학습(Learning Local Impiclit Fourier Representation for Image Warping-다운)''란 제목으로 지난 25일 게재됐다.


출처 : 인공지능신문(https://www.aitimes.kr)

첨부파일 26349_39629_255.jpg
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댓글 수정

비밀번호 :

/ byte

비밀번호 : 확인 취소

댓글 입력
댓글달기 이름 :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영문 대소문자/숫자/특수문자 중 2가지 이상 조합, 10자~16자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